in 문구

[독서] 나는 왜 형제가 불편할까? 를 읽고

“그래도 평생 친구, 형제자매”

나는 3자매 중 막내다. 큰언니와는 나이 차이가 6살 차이가 나고, 작은언니와는 3살 차이가 난다.큰언니는 나이 차가 많이 나는데도 나보다 더 어리게 느껴질 때도 있었고 역시 장녀라는 생각이 들게 행동할 때도 있었다.
작은언니는 나이에 비해 어른스러운 구석이 있었고 반항 한 번 한 적이 없었다. 두 언니는 어릴 때부터 같이 여행을 다니기도 하고 그래서 그런지 나보다는 둘이 더 친했다. 나의 경우는 어려서 몸이 허약해서 집 밖에 나가서 놀지 않고 책만 읽었다. 아무래도 책만 읽던 나의 존재를 드러내기 위한 수단은 책으로 익힌 지식을 다른 사람에게 과시하는 것이었다. 어린아이가 어린아이 같지 않으니 두 언니는 그런 나를 부끄러워했다.
그런데 이런 우리 관계도 시간이 흐르면서 바뀌었다. 항상 같이 살 줄 알았지만, 결혼을 하게 되면서 각각의 가정을 이루어 살게 되었다. 각자 태어나서 자랄 때까지는 다른 상황에 놓였었지만,  결혼, 출산, 육아를 하다 보니 같은 상황에 놓이니 자매를 이해하게 되었고, 그런 과정에서 서로의 이야기를 하게 되었다. 나는 나름대로 내가 부모님의 애정을 적게 받았다고 생각하고 언니들을 질투했지만 반대로 언니들도 내가 부모님의 애정을 더 많이 가져갔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생각해보니 내가 허약했던 탓에 1년 정도 어머니의 집중적인 과잉보호가 있었다. 작은언니가 어른스러운 구석이 생긴 건 바로 이 때문이었으리라. 학교 다닐 때 학습지 하나 더 하고 싶어도 부모님의 사정을 생각하다 보니 그런 내색도 못했다고 한다. 이러한 이야기를 들으면서 각자 사정이 있음을 알게 되었다.
나는 왜 형제가 불편할까라는 책을 접했을 때, 형제가 불편하다고? 이게 말이 되나? 라고 생각했다. 우리 자매는 이미 불편한 사이였던 관계를 청산하고, 오히려 가정에 위기가 닥쳤을 때 뭉쳐 그 위기를 극복하고 있기 때문이었다.
형제자매의 불편한 사이는 부모의 역할도 중요한 것 같다. 책 내용 중 허약한 아이가 있으면 부모가 더욱 건강한 아이에게는 신경을 쓰지 못한다는 부분을 보니 형제자매가 문제가 아니라 역시나 부모의 양육방식이 문제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다행히도 부모님은 최대한 우리에게 공평하려고 애쓰셨었다. 혼날 때도 억울하지만 셋이 같이 혼났고 먹을 것도 똑같이 나눠주었던 기억이 난다.
책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부분은 각자 태어난 순서에 따라 그 성격 차에 대해 설명한 부분이었다. 그 부분을 보면서 우리 자매들의 성향이 그래서 다르다고 생각하였다. 흥미로운 것은 둘째에 관해 설명한 부분이 다른 형제에 비해 많다는 것이었다. 혹시 저자는 둘째인가 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사례들이 있어서 이해하긴 쉽지만, 자칫 일반화의 오류를 범하지 않겠냐는 우려도 있다.
이 책은 형제자매 관계에 대해 다루지만, 사실은 그 원인의 근거를 부모에게 두고 있다. 그렇다면 책의 제목은 형제자매가 아닌 부모에 초점을 맞춰지었어야 하지 않겠냐는 생각이 든다.

Write a Comment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