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북리뷰

[독서] 신혼 3년의 힘을 읽고

“재테크 시기를 놓쳤다면 신혼 3년 기간을 잘 활용해보자.”
누구나 재테크를 해야겠다고 마음은 먹지만 세상에 얼마나 지름의 유혹이 많은가.
게다가 그 유혹을 이기고 재테크를 한다고 해도 결국 그 모은 돈은 결혼 자금으로 상당 부분 쓰이게 된다.
대부분의 재테크 책에서는 재테크를 신입때 부터 시작하라고 한다. 그러면 30대가 넘은 시점은 늦어버린 건가라는 좌절감에 빠지고 막막하고 답답한 기분이 들게 된다. 책을 보려고 해도 책은 두껍고 용어는 어렵다.
딱히 재테크를 해본 적이 없어서 포트폴리오도 어떻게 짜야 할지 걱정이다.
“신혼 3년의 힘”은  책 두께도 그리 두껍지 않은데, 알차게 재테크에 대한 내용을 다루고 있다.  그리고, “신혼 3년”을 잘 활용해보라고 말하고 있다. 아직 아이가 없다면 그나마 지출이 적기에 돈을 더 잘 모을 수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친절하게 신혼이 없이 바로 아이가 생겨버린 경우에 대해서도 다루고 있다.
계획을 잘 짜서 노후를 준비하라는 관념적인 이야기보다는 목표달성을 위한 인생계획표도 제시하고 있다. 엑셀 표로 작성하면 한 눈에 보기 쉬울 것 같다.
요즘 같은 저금리 시대에 어떻게 투자할지 막막한데 실제 포트폴리오를 조정한 사례도 다루고 있다. 표와 함께 조정 전, 조정 후의 모습을 비교해주니 나의 포트폴리오도 어떻게 조정하면 좋을지 대충 머릿속으로 그려졌다.
나는 이미 책에서 말하는 예비부부도 신혼도 아니지만 내 상황에 맞게 받아들일 만한 내용이 많았다.  어찌 보면 어디서 본 내용이 많을 수 있다. 그러한 내용을 나열하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5000만 원이라는 종잣돈을 3년간 어떻게 해서 모으고 어떻게 굴려서 노후자금까지 이르게 하는지를 다루고 있다.
이 정도면 고기 잡는 법이 아니라 고기까지 잡아준 듯한 느낌이다.
책을 덮으며 이번엔 진짜 제대로 된 재테크를 해보자고 다짐하게 되었다.
(과연 실천은 언제?)

Write a Comment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