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 기술은 언제나 답이었다. – 1인 1기를 읽고.

내 아버지는 4-50여 년 전에 운전을 배우셨다. 그때 배우신 운전 덕분에 직장 구하는 것이쉬웠다고 하셨다.
일흔이 넘으신 지금도 통근버스 운전을 하고 계신다. 아버지 직장 동료들은 대부분 예순을 넘기신 분들이라 한다. 내 아버지에게 1인 1기는 바로 운전일 것이다.
10년이 넘게 IT에서 개발 관련 업무를 하고 있지만, 비전공자라는 한계를 느껴 방송대 컴퓨터과학과를 편입학하였다.
오리엔테이션에 참석해서 보니 내 부모님 연배로 보이는 분들이 꽤 많이 보였다. 수업에도 열정적으로 참석하시면서 스터디 활동도 열심히 하시는 모습을 보았다. 그분들은 본인이 직접 모바일 앱을 개발하고자 한다고 했다.
그 분들은 자신들의 인적자원과 활동범위를 넓히기 위해 학교 진학을 선택하였을 것이다.

최근에 참석한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발표자 한 분이 내 눈에 보였다. 김영보라는 분인데, 최근 자바스크립트 관련 개발자로 이름을 알리고 계신 분이다. 벌써 37년째 개발을 하고 있다고 하셨다. 지금도 현역에서 개발도 하고 강의도 하고 분주하게 살고 계신다.

운전, 개발언어…각자 습득한 기술은 다르지만, 그 분야에서 독보적인 사람으로 자리매김하고 있기에 직장이 아닌 평생 직업을 갖게 된 것으로 보였다. 나도 요즘 나이가 40에 가까이 가다 보니 내 인생의 이모작에서는 무슨 일을 해야 할지 고민이 많다.

직장은 나름 이름 가치도 있고 급여도 괜찮게 받는 상태지만 내일 일은 어떻게 될지
모르니 말이다. 지금 직장에서 내가 은퇴할 때까지 다닐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말이다.

이 책에서는 저금리 고령화시대에는 한 가지 독보적인 기술을 습득할 것과 자신의 브랜드 가치를 높일 것을 강조한다.
그렇다면 나의 독보적인 기술은 무엇을 잡아야 하느냐는 생각으로 이 책을 읽었다. 위에서 말한 것처럼 비전공자의 한계를 느낀 부분도 있었지만, 스마트폰 보급이 많아짐에 따라 각 스마트폰 OS에 따라 앱스토어도 생겼다.
굳이 많은 자본이 없어도 개발할 수 있는 능력만 있다면 앱을 만들어 앱스토어에서 판매할 수 있는 것이다. 그래서 나도 앱을 만들어서 판매하고 싶었다. 관련 지식을 쌓기 위해 학원에 다닐 수도 있었지만, 좀 더 깊은 지식을 배우고 싶어서 방송대에 편입한 것이다.

아마 내 세대가 노년에 진입할 때는 개발로 자신의 노후를 지탱하는 힘으로 삼는 사람이
많아지지 않을까?

내 목표는 늙어서도 개발자로 살아남는 것이다.
그리고 그 관련 지식을 전파하고 싶다.

[독서] 당신의 재테크 최선입니까?

“나의 재테크를 돌아보는 시간”

사회초년생 시절에 지금은 찾아볼 수 없는 이율이 8% 정도 되는 근로자우대저축도 가입 몇 달 후에 아무런 고민 없이 해지했다. 그러다가 보험은 종신보험 한 개 정도 있어야 한다는 주변의 이야기에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가입했다. 얼마 후 병원에 가는 횟수가 늘어 실비보험도 가입했다. 저축보다 소비에 열중했던 시절이었다.

그러다가 우연히 무료 재무상담 이벤트에 당첨되어 재무상담을 받게 되었다. 이때 상담결과로 내 재테크 포트폴리오를 다시 짰었다. 노후대비가 약하니 한 달에 80만 원 정도 되는 노후 대비 연금보험 가입, 여성 질환 부분이 약한 실비보험을 보강하기 위해 추가로 여성 질환이 보장되는 보험 가입, 갖고 있던 청약저축은 해지하고 그 목돈은 ELS로 예치. 나름 포트폴리오가 잘 짜였다고 생각했다. 그러다가 주변에서 연금보험보다는 차라리 적금을 드는게 낫다고 하고 미혼여성은 종신보험이 필요 없다고 해서 종신보험을 해지하고 결혼비용으로 사용하였다.

제대로 된 재테크 한 번 해본 적이 없는 나. 이대로 괜찮은 거냐는 생각을 하고 있을 때 당신의 재테크 최선입니까? 이 책을 만나게 되었다. 관심이 있는 목차에 동그라미도 치고, 중요한 내용에 밑줄도 치고 모르는 단어가 나오면 검색해서 찾아보기도 하였다. 주로 2장 당신의 재테크가 최선이 아닌 이유에 동그라미가 많이 쳐졌다. 프롤로그에 저자가 재무상담을 받으면서 가장 많은 질문을 받은 것이 “제가 지금 잘하고 있나요?”라고 한다. 이 부분에서 사실 나도 약간의 위로를 받았다. 나만 재테크에 자신이 없는 건 아니라는 안도감이랄까. 그러면 앞으로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책을 보면서 확실하게 해봐야겠다고 생각한 것은 일단 가계 상태 파악을 위한 가계부 작성, 1년에 한 번 건강검진 받는 것처럼 재무현황을 파악하고 재테크 리모델링 계획 수립, 그리고 경제 관련 지식 쌓기다.

이 책은 재무현황을 어떻게 파악하고 어떻게 정리해야 할지 예시를 많이 보여준다. 그 예시대로 작성하면 내 재무현황이 한눈에 파악하기 쉬울 것 같다. 필자는 중위험 중수익 정도의 포트폴리오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하는데, 나처럼 제대로 된 재테크를 해보지 않은 사람에게는 적당한 추천인듯하다. 명확한 목표, 자녀교육비와 아파트 대출금 줄이기를 세워서 어떻게 포트폴리오를 구성할지 고민해봐야겠다.

2015년 돌아보기.

다사다난 했던 2015년이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

매년마다 반복하는 일이지만, 올 한해 어땠는지 한 번 돌아보자.

 

2015년에는 3C라고 해서 ‘Change, Chance, Charge’라는 다소 손발이 오글거리는 목표를 잡았었다.

내 자신이 변하고, 기회를 잡기 위해 노력하고, 방전된 나의 열정을 채워보자 뭐 이런 컨셉이였는데 변하긴 변했지만…건강을 제대로 챙기지 못해 체중이 늘었고, 기회를 잡으려면 노력이 필요한데 그다지 노력도 안했고,

방전된 나의 열정은 오히려 바닥을 치다 못해 마이너스로 갔다.

핑계를 대자면 올 한 해 정말 심신이 힘들었다.

 

그래도 올 한해 몇 가지 기억에 남는 것을 적어보자면,

  1.  내가 운전을 하다니
  2.  내 집이 생겨서 이사를 하다니
  3.  내가 건강이 나빠지다니
  4.  내가 화장품에 빠지다니
  5.  내가 모바일 개편을 하다니

(…뭔 가 운율을 맞추고 싶었다…)

 

올해 2월 운전 연수를 2주 정도 전문 강사에게 배웠으나 이런저런 핑계로 운전을 넉 달 정도 놓고 있었다가 남편의 강한 권유로 운전을 하게 되었다. 여기 저기 남편을 옆에 태우고  왔다갔다 하다보니 출퇴근길, 인천 친정은 갈 수 있을 정도는 되었다. 다만, 아직 혼자는 못간다는거…옆에 남편이 없으면 불안하고 좀 그렇다. 주차도 아직 미숙하고.  내년에는 혼자서도 왔다갔다하고 주차도  잘 할 수 있으면 좋겠다.

 

4월에 내 집이 생겨서 (명의는 남편 명의지만) 남양주로 이사하게 되었다.

직장이 판교라 출퇴근 시간이 만만치 않지만 세입자 설움에서 벗어난 것은 너무나 좋다. 살림을 시작한 분당 정자동 집은 좁기도 했고 위험하기도 했고 주인이 좀 막판에 막장을 보여주기도 했었다. 원래 집이 깨끗한 편도 아니였는데 우리가 험하게 썼다는 식으로 매도하기도 하고…내 집이니 누가 나가라고 하지도 않고 대출금과 이자가 나가도 월세 나가는 것보다 아깝지도 않고 뭐 좋다.

 

 

살이 찌다보니 아무래도 건강에도 적신호가 왔다.

건강검진 결과 중 심장 쪽 정밀검사를 요망하는 내용이 있었다. 허혈성 심질환이 의심된다고 해서 하루 입원해서 심장초음파, 심장CT를 찍었다. 다시는 CT는 찍고 싶지 않다. 조영제가 들어갈 때의 그 느낌은 정말 다시 경험하고 싶지 않다. 온 몸이 갑자기 확 뜨거워지고 특히 아랫도리가 타는 듯하게 뜨거워져서 숨이 탁 막혔다. 혈관을 못찾아서 여러 군데 팔뚝을 찔렀던 경험도 그다지 좋지 않았다. 내가 내 자신을 너무 관리하지 않았기 때문에 나온 결과이니 앞으로는 살도 좀 빼고 먹는 것도 인스턴트 말고 좀 제대로 된 음식을 먹어야겠다.

 

화장에는 별로 관심이 없었는데 모 커뮤니티의 미용 관련 카테고리와 코덕 블로거의 글을 보다보니 나도 모르게 하나 둘 화장품을 사게 되었다.

그렇게 해서 사게 된게 로레알 립제품, 우드버리 립 펜슬, 에스쁘아 아이라이너 들이다. 아마 최근 10년 동안 산 립제품보다 올 한해 산 립제품이 더 많을지도? 매일매일 다른 색 발라가며 하늘 아래 같은 색 없다는 것을 깨닫는 것도 재밌다. 점점 로드샵 제품 보다 맥, 바비브라운, 베네피트 등 고렴이 제품들도 관심이 가기 시작한다. 내년에는 고렴이에도 투자해보자. (남편이 이 글을 싫어합니다.)

 

입사 첫 해에는 회사 전 사이트 개편, 그 다음 해에는 사이트 관리단 개편을 이어서 올해는 회사 사이트 모바일 개편을 하였다.

작업하는 동안 슬럼프에 빠져서 허우적 거리기도 하고 일정을 못맞추기도 하고 IE6 같은 안드로이드 브라우저때문에 stackoverflow와 더 친해지기도 했다. 개편할 때는 참 힘들었지만 개편 관련 이벤트에 달린 고객의 더 편리하고 빨라져서 좋다라는 글을 보니 뿌듯하고 좋았다. 모바일 개편 리뷰는 조만간…글로 풀어볼 생각이다. 언제 쓸 지는 모르겠지만.

 

매년 마지막 날을 돌아보면, 항상 그 해에 세웠던 목표를 잘 지키지 못해서 스스로 부끄러워 하면서 한 해를 마무리했다.

오늘도 부끄러워하며 2015년을 마무리 하고 있다.

내년 이맘때는 제발 뭔가 성과가 있었다. 라고 적고 싶다.

 

진짜로 다사다난 했던 2015년 안녕~바이바이 짜이찌옌!

덧. 9월에 마룬5와 뮤즈 내한공연도 정말 못잊을 일.

 

 

 

 

[독서] 문구의 모험

올 초 적어도 한 달에 책을 3권 읽겠다. 라는 목표를 세웠었다.
이 정도면 그다지 빡빡한 목표는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한 달에 한 권 읽기도 힘들었다. 그러던 중 이상한 모임에서 대림절 달력으로 크리스마스 전까지 하루 한 권 올해 읽은 책을 공유한다는 것을 보았다. 덕분에 이번 달 목표의 1/3은 달성하였다.
문구의 모험 앞표지

문구의 모험

나는 문구를 좋아한다. 주변 사람들은 이러한 나를 보고 문덕(문구덕후)이라고 부른다. 몰스킨 한정판과 각종 펜을 모으는 것을 좋아하며 그것들을 써보고 그 경험을 공유하는 것을 좋아한다. 그런 내가 이 책을 사게 된 것은 당연한 일이다.
표지에 그려진 옛날 문구들의 그림을 보고 어떻게 문덕이 그냥 지나칠 수 있으랴. 사실 표지의 그려진 문구들이 실제로 보였다면 그 문구를 사 왔겠지만.

문구의 모험은 주변에서 일상이 되어버린 문구의 역사에 관해 이야기 해준다.
그중 가장 흥미로웠던 챕터는 ‘만년필과 볼펜의 시대 – 볼펜과 만년필’, ‘몰스킨 노트의 마지막 페이지 – 종이’, ‘대가들의 연필 – 연필’, ‘냉장고의 하이퍼텍스트 – 포스트잇’ 부분이였다.

만년필을 만든 워터맨은 중요한 계약 서류를 작성하던 중 펜에서 잉크가 새어버려 서류를 망치고 새 계약서류를 준비하는 동안 고객을 놓치고 다시는 그러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에 만년필을 발명하게 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이 이야기는 극적인 홍보효과를 위해 꾸며진 이야기였다. 그 만년필은 우연히 구슬놀이를 하던 아이들을 보고 착안해 만든 볼펜에 한동안 밀렸었다. 요즘에는 오히려 만년필 판매가 안정적이라고 하는데 그것은 만년필이 작업도구에서 장식품에 가깝게 여겨지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런 것을 노린 것인지 몽블랑에서는 해마다 작가한정 만년필과 잉크를 내놓고 있다.

몰스킨은 빈센트 반 고흐, 파블로 피카소, 어니스트 헤밍웨이 같은 유명한 인사가 사용한 전설적인 노트라고 자신의 상품을 소개한다. 하지만 우리가 아는 몰스킨과 그 유명한 사람들이 사용한 노트와는 같은 몰스킨이 아니다. 본디 몰스킨이라는 이름도 없었고 파리의 어느 문구점에서 팔던 것이었다. 1986년 그것이 단종되었다가 10년 후에 이탈리아에서 생산되어 판매되었다. 문구회사가 아닌 출판회사에서 재생산되었다는 점도 흥미로웠다. 몰스킨은 그래서 노트별로 고유의 ISBN 번호를 갖게 되어 특별함이 부여되었다. 제조국이 이탈리아에서 중국으로 바뀌면서 종이질이 나빠졌다고 하지만 이 책에서는 종이의 원래 생산지는 중국이었고 오랫동안 세계의 제지 산업을 이끈 곳인데 그러한 평가를 받는다는 것이 참 아이러니하다고 표현한다. 그런데 정말 중국으로 생산지가 바뀌면서 종이질이 더 얇아지고 예전처럼 펜이 종이 위에서 미끄러지던 느낌이 사라졌다. 나도 사실 중국산 몰스킨 보다 그 이전의 몰스킨이 그립다.

문구의 모험을 읽으면서 문구에 대한 한 편의 역사 다큐멘터리를 본 듯한 기분이 들었다. 평상시에 작업도구로 사용하던 것들이 이런 뒷 이야기가 숨어 있을 줄이야.

혹시 문구에 관심이 있다면 아래의 링크를 방문해보자.

[JS] JavaScript 라이브러리 충돌 방지

짧은 실력이지만 현재 운영하고 있는 그룹웨어 서비스 로그인 페이지에 마우스를 오버하면 툴팁이 뜨도록 JQuery로 작업을 했습니다.

그런데, 툴팁이 뜨지 않는 것입니다. 클래스 명이나 변수가 잘못되었나 확인해봤지만 문제가 없었습니다.

firebug로 확인해보니 Prototype.js가 그룹웨어 서비스 어딘가에서 사용되고 있었습니다. Prototype.js 도 JQuery처럼 $() 를 사용합니다.  그러므로 라이브러리간에 충돌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메서드 $.noConflict() 를 사용하여 아래와 같이 해결합니다.

 

 

[CSS Quiz] CSS를 이용해 아군을 구출하라!

출처 : 정찬명님 블로그 (http://naradesign.net/wp/2014/08/01/2057/)

 상황 설명

  • <ol>은 적의 진영이기 때문에 함부로 침범하거나 수정할 수 없습니다.
  • <li>는 적군 병사이거나 또는 적군에게 잡혀간 아군 병사들 입니다.
  • 1과 9는 적의 문지기 병사이고, 짝수인 2, 4, 6, 8 역시 적군 병사입니다.
  • 밑줄 친 숫자(1보다 크고 9보다 작은 홀수)가 적진에 잡혀간 아군 병사입니다.

<style>/* 아군 진지: 작전은 이곳에 */</style>
<!–
 적군 진지: 수정할 수 없음 –>
<ol>
<li>1(
적군: 문지기)</li>
<li>2(
적군)</li>
<li>3(
아군)</li>
<li>4(
적군)</li>
<li>5(
아군)</li>
<li>6(
적군)</li>
<li>7(
아군)</li>
<li>8(
적군)</li>
<li>9(
적군: 문지기)</li>
</ol>
<!–
 적군 진지: 수정할 수 없음 –>

미션 설명

  • 아군 진지에서 스타일 상륙작전을 이용하여 적진에 잡혀간 아군 병사에게 빨간 망토(background:red)를 씌워주세요.
  • 아군 진지에서 가장 짧게 작전을 작성하여 아군 포로에게만 빨간 망토를 씌우는 사람이 승리.
  • 비밀 작전이기 때문에 JS 또는 image 연합군의 도움을 받을 수 없음.
  • 야전 교범http://www.w3.org/TR/selectors/
  • 훈련소http://codepen.io/ | http://jsfiddle.net/
  • 정찬명 님의 답 :  http://codepen.io/naradesign/pen/Hocut

최근에 전문가를 위한 CSS3를 공부하는 중에 이 문제를 만난 덕분에 쉽게 풀었습니다.

See the Pen yNPxGe by In Suk Kim (@shoo7830) on CodePen.

Pure CSS Drawing with codepen.io

css관련 글을 구글링 하다가 “Simpsons in CSS” 라는 글을 보게 되었습니다.
Chris Pattle이라는 웹 개발자가 순수하게 CSS만을 사용해서 유명 애니메이션 심슨가족 캐릭터를 어떻게 그렸는지 소개한 글입니다.
“The Simpsons in CSS”프로젝트 페이지도 연결되어 있어 더 많은 캐릭터 그림을 볼 수 있었습니다.
이 글을 보고, 저도 언젠가는 CSS로 그림을 그려봐야겠다고 생각(만) 했었죠.

그러다가 CSS만 사용해서 그린 아이폰6를 보게 되었습니다.

See the Pen CSS Only iPhone 6 by Fabrizio Bianchi (@fbrz) on CodePen.

이것을 보고 나니 진짜 CSS로 못하는 것이 무엇일까? 라는 생각과 이렇게 그림을 그리다보면 CSS에 대한 이해도와 활용방법이 늘겠다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CSS를 이용해 그림 그리기를 시작했습니다. 전 이제 시작단계이니 나름 간단한 라인의 캐릭터 “브라운”의 얼굴만 그리기로 했습니다.   라인 브라운 일반적인 에디터에서 작업해도 좋지만, 코드를 작성하고 실시간으로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codepen.io를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그린 브라운입니다.

See the Pen line brown css3 drawing by In Suk Kim (@shoo7830) on CodePen.

이렇게 그리다보니 제 코드의 몇 가지 개선할 점이 보입니다.

  1. 되도록 div를 적게 사용하면서 CSS로 표현하기
    css로 그린 그림들은 대부분 div하나를 이용하며, :after나 :before 같은 슈도 선택자를 사용해서 그림을 그립니다. 지금은 div를 남발해서 그렸는데 차후에는 저도 div를 줄이려고 합니다.
  2. 귀 부분은 어떤 속성을 쓰면 잘 그릴 수 있는지 고민하기
    브라운의 귀 부분은 얼굴과 자연스럽게 연결이 되며, 귀 안쪽에 반원 형태의 색상이 들어갑니다. 위에 언급한 심슨캐릭터 그리는 방법을 응용해보려고 합니다.

PSD 페이지 마크업만 하다가 이렇게 즐기면서 CSS를 익히니 더 기억에 남고, 불분명한 것은 책이나 명세로 다시 한번 확인하니 쉽게 잊어버리지 않을 것 같습니다.


참고링크

 

코드카데미를 이용한 온라인 프로그래밍 공부

코드카데미는 온라인 프로그래밍 공부 사이트다.

HTML/CSS, JavaScript, JQuery, PHP, Python, Ruby 등을 공부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API활용, 웹 페이지 레이아웃 제작도 배울 수 있다.

좀 바쁜게 지나가서 코드카데미를 이용해 백엔드를 공부하고 있다.

 

처음 백엔드할 때는 그렇게 싫었는데 스스로 하고 싶어서 하는 것이고,

뭔가 동기부여가 되다보니 (학습진도에 대한 표시, 강의 마지막에 주는 배지)

정말 재밌다. 학습한 내용을 잊어버리지 않기 위해 블로그에 조금씩 정리하고 있다.

지금은 원어 그대로 정리하고 있지만, 시간이 되면 조금씩 번역해서 올릴까 한다.

 

동시에 여러 언어를 같이 하다보니, 헷갈리는 부분이 없잖아 있긴하다.

else if, elsif, elif 같은 것이 그러하다.

 

업무에 크게 방해받지 않는 선에서 하루 30분 정도 공부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코드카데미를 마치고 나면 책 한 권 정해서 제대로 공부해보려고 한다.

 

 

Python Syntax – Variables and Data Types

1. Welcome!

Python is an easy to learn programming language. You can use it to create web apps, games, even a search engine!

(파이썬은 배우기 쉬운 프로그래밍 언어입니다. 당신은 이것으로 웹  앱, 게임, 심지어 검색 엔진까지 만들수 있습니다.)

2. Variables

Creating web apps, games, and search engines all involve storing and working with different types of data. They do so using variables. A variable stores a piece of data, and gives it a specific name.

3. Booleans

A boolean is like a light switch. It can only have two values. Just like a light switch can only be on or off, a boolean can only be True or False.

4. You’ve Been Reassigned

 

출처 : http://www.codecademy.com Python 강의

Introduction to Ruby – Variables & Data Types

1. Overview & Sneak Peek

  • High-level, meaning reading and writing Ruby is really easy—it looks a lot like regular English!
  • Interpreted, meaning you don’t need a compiler to write and run Ruby. You can write it here at Codecademy or even on your own computer (many are shipped with the Ruby interpreter built in—we’ll get to the interpreter later in this lesson).
  • Object-oriented, meaning it allows users to manipulate data structures called objects in order to build and execute programs. We’ll learn more about objects later, but for now, all you need to know is everything in Ruby is an object.
  • Easy to use. Ruby was designed by Yukihiro Matsumoto (often just called “Matz”) in 1995. Matz set out to design a language that emphasized human needs over those of the computer, which is why Ruby is so easy to pick up.

2. Data Types: Numbers, Strings, Booleans

In Ruby, your information (or data) can come in different types. There are three data types in Ruby that we’re interested in right now: numbers, booleans (which can be true or false), and strings (words or phrases like"I'm learning Ruby!").

Never use quotation marks (‘ or “) with booleans, or Ruby will think you’re talking about a string (a word or phrase) instead of a value that can be true or false. It’s also important to remember that Ruby is case-sensitive (it cares about capitalization).

3. Variables

Declaring variables in Ruby is easy: you just write out a name like my_num, use = to assign it a value, and you’re done! If you need to change a variable, no sweat: just type it again and hit = to assign it a new value.

4. Math

Addition (+)
Subtraction (-)
Multiplication (*)
Division (/)
Exponentiation (**)
Modulo (%)

5.’puts’ and ‘print’

The print command just takes whatever you give it and prints it to the screen. puts (for “put string”) is slightly different: it adds a new (blank) line after the thing you want it to print. You use them like this:

No parentheses or semicolons needed!

출처 : http://www.codecademy.com Ruby 강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