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회고

벌써 2018년이 4일 밖에 안남았다.

2017년을 회고 할 때 다사다난했다고 했는데 2017년은 정~~~말 평온한 편이였다.

2018년에는 어떻게 지냈는지 한 번 돌아보자.

업무 – 개편, 개편, 개편

  • www 전체 개편 마크업을 한 달만에 끝내라는 불가능한 미션을 가능하게 했다. 같은 팀 사람들 모두 갈갈갈갈갈. 우리 모두 다 함께 갈갈갈갈갈…
  • Nuxt.js를 사용하여 SMS 관리툴 개편 작업을 했다. 물론 아주 작은 부분을 맡아서 작업했다. 당장 Vue가 문제가 아니라 자바스크립트에 대한 나의 무지를 알게 되었다.
  • 조직 개편이 있을 예정이다. 내 위치가 바뀐다. 잘 할 수 있을까.
  • 아쉽게도 올해는 내 자신에 대한 스킬업은 하지 못했다. 자기계발에 대한 보상은 복리로 온다는데 내년에는 그 보상을 못받게 되었다.
  • 블로그에 배운 내용을 공유하기로 했는데 블로그 업데이트가 연중행사가 되어 버렸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미나에 꽤 참석했다. 프로참석러의 타이틀을 얻을 지도. 올해는 외부 발표도 못했다.
    • Vuetiful korea 4회
    • seoul.js 라이트닝 토크
    • Seoul.js Lighting Talk
    • TypeScript Korea Meetup 2018-2
    • FEConf 2018
    • GDG DevFest WebTech 2018
    • Vuetiful korea 6회
  • 그래서 올해도 꼼수와 야매로 작업을 했고 당당하게 프론트엔드개발자라고 말하기에도 부끄럽다.

학업 – 잠시 쉬어갑니다.

  • 1학기만 듣고 2학기에는 휴학을 했다. 개편과 개편이 너무 힘들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내년에는 복학을 할 수 있을지 고민이다. 한 학기 정도만 더 들으면 졸업인데 쉽지 않다.

개인 – 작년에 이어서 올해도 힘들었다.

  • 연초부터 또 자동차 접촉 사고가 있었다.
  • 후순님의 번개로 판교개발자 모임을 갖기도 했다.
  • 올해는 원리퍼블릭 내한 공연을 갔다왔다. 그건 그렇고, 뮤즈는 언제 또 오는거냐고.
  • 결혼 5주년 기념으로 신라호텔을 다녀왔다.
  • 잼라이브라는 퀴즈쇼를 알게 되었고 솔솔하게 우승하는 재미가 있었다. 지금은 재미가 없어서 남편 퀴즈 풀 때 잡학사전의 역할을 하고 있다.
  • 직장에서 만난 친구가 유방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작년에 만나고 올해 또 볼 수 있을거라고 기대했는데 이젠 더 이상 볼 수 없게 되었다.
  • 부모님과 딸과 여행을 다녀왔지만 아버지의 병세가 심하게 악화되었다.
  • 대학 친구와 9년 만에 다시 연락이 닿아 만나게 되었다. 자기 분야에서 열심히 성장하고 있는 친구를 보니 한편으로 부럽기도 했다.
  • 작년에 비해 건강검진 결과는 좋지만 건강에 좀 더 신경을 쓰지 못했다.
  • 책 낼 정도로 원고를 만들어보고 싶었는데 이 또한 제대로 되지 않았다.

2019년 계획은?

업무

  • 사용자 중심의 사이트 개선
    •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고객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반응형으로 사이트를 개선 할 예정이다. 이미 만들어진 환경이라서 어렵겠지만 잘 풀어나가보자.
    • 통계 위주로 사이트에 대해 생각해보자.
    • 보기 쉽고 이해하기 쉬운 콘텐츠 표현 방식에 대해 생각해보자.
  • 표준 UI 가이드/정책 마련
  • 품질 향상을 위한 노력
    • 테스트에 대해 생각해보자.
  • 프론트엔드개발팀을 잘 관리해서 같이 성장하는 방향을 생각해보자.
  • 탁월한 프론트엔드개발자가 되도록 노력하자.
    • JavaScript에 대한 깊은 이해
    • 업무에 사용하는 Vue.js에 대한 깊은 이해
    • 프론트엔드개발자 체크리스트 작성하기.
    • React + Typescript를 도입해서 Ada 프로젝트를 시작해보자.
    • 배운 것에 대해 공유하기
    • 백엔드에 대한 이해 높이기
    • 못해도 1시간은 업무 관련 공부하기

학업

  • 2학기에는 복학해서 성적관리를 잘 하자.

개인

  • 개발 블로그를 Gatsby로 개편하기
  • 운동, 식이조절로 건강한 나 자신을 되찾기
  • 월 1회 이상 독서
  • 그림 그리기
  • 일기 꾸준하게 쓰기

2018년이 힘들긴 했지만 내년에 어떤 부분에 더 집중하면 좋을지 생각할 수 있는 해였다.

2019년에는 좀 더 노력해서 많은 부분에서 성과를 이뤘다고 남기고 싶다.

2017년 회고, 그리고 2018년 계획

다사다난했던 2017년이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 한 해 동안 업무, 학업, 개인적으로 어떻게 보냈는지 돌아보자. 그리고 2018년은 어떻게 보낼지 계획을 세워보고자 한다.

2017년 회고

업무 – 스킬업과 공유에 힘쓴 한 해

아직 팀이 개발실에 있던 시절, 사내에 개발자 세미나가 있었다. 본디 주니어 개발자만 발표하던 자리였으나 나중에는 개발자라면 누구나 자발적으로 발표하는 자리로 바뀌었다. 그때 Vue.js와 Firebase를 연동하여 웹 서비스 개발기를 발표하였고, 나중에 Vuetiful 1회 밋업에서 같은 내용으로 발표를 하였다. Vuetiful 밋업에서 Nuxt.js라는 범용 Vue.js 애플리케이션을 알게 되었고 하이웍스 베타 오픈 안내 페이지를 Nuxt.js로 개발하여 실 서비스에 적용하였다. 이때의 경험 역시 사내 개발자 세미나에서 발표하였다. Git관련하여 개발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은 링크를 수집하여 간단한 설명과 함께 사내 게시판에 올렸더니 개발실장님이 보시고 Git 사내 발표를 요청하셨다. 그 이후로도 11건 정도 세미나 다녀오고 나서 후기나 자료, 유용한 정보를 간략하게 정리하여 공유하였다.

Vue.js에 대해 기초부터 공부하기 시작했고, Docker도 살펴보았으며, 연초에는 ionic2/Firebase 스터디도 참석하였다. 머신러닝에도 관심이 생겨서 사내스터디도 하고 있다. 다만 머신러닝은 아무래도 기본지식이 약해서 그런지 아주 어렵다.

세미나는 내 분야뿐만 아니라 관심이 있는 주제라면 꾸준히 참석했다. 올해는 참석뿐만 아니라 연사로 참여했던 것도 좋은 경험이었다. 올 한해 참석한 세미나는 아래와 같다.

  • AWS Summit Seoul 2017
  • Vuetiful 1st meetup
  • 2017 널리 세미나
  • Seou.js meetup
  • 웹과 고속화 기술의 융합, 그리고 킬러앱
  • FECONF 2017
  • W3C HTML5 Conference 2017

10월쯤에는 조직개편도 있었다. 기존 직군별로 있던 조직이 사업부로 변환하면서 내가 속한 프론트엔드개발팀은 마케팅실 소속이 되었다. 아마 내년에 있을 사이트 개편 업무의 편의를 위해 그렇게 바뀌었다고 생각한다. 또한, g혜의 숲이라는 회사 도서관 프로젝트 프론트엔드개발자로 합류하게 되었다. 뒤늦게 합류하여 숟가락 하나 얹었는데, 연말 회사 종무식에서 상을 받게 되었다. 올해 초부터 회사에 금요 휴무제와 시차 출근제가 생겨 회사에 대한 만족도가 많이 높아졌다. 그리고 벌써 이 회사에 다닌 지 만 5년이 넘었다. 장기 근속자로 상도 받았다.

학업 – 학습의지가 약했던 한 해

워낙에 많은 일을 벌여놓은 상태였고 심적으로 너무 힘들었던 해라 학업에 신경을 쓰지 못했다. 그 와중에 6과목을 신청해서 정신이 하나도 없었다. 2주 정도 수업을 빨리 들었지만 1학기, 2학기 둘 다 끝까지 수업을 듣지 못했다. 기출문제와 과제와 기본으로 알고 있는 지식을 활용해서 시험을 봤다. 1학기에는 알고리즘을 F를 맞고 2학기는 정말 수업을 안 들은 것 치고는 학점 세탁도 성공하고 학점도 무난하게 나왔다.

개인 – 심적으로 힘들었던 한 해

가장 큰 일로는 시어머님이 올해 돌아가셨고 이 일로 인해 몇 가지 얽힌 일이 있어 마음이 너무 힘들었다. 11월, 12월은 개인적으로 혼란스러운 일도 많았다. 연초에는 허리디스크도 재발해서 주사치료도 다시 받았다. 그런 이유로 연초에 저탄고지를 잠깐 했다가 쉬었다가 연말에 운동과 함께 저탄고지를 다시 시작했다. 두 달 사이에 약 3킬로 가까이 감량하였다. 정말 기뻤던 일은 정권이 바뀌었을 때였다. 연락이 끊겼던 회사 친구와 다시 연락되었으나 그 친구가 몸이 아주 아픈 상태라 마음이 아팠다. 딸래미가 유치원에 진학했고 첫 학업발표회도 참석하였다. 차를 원하던 기종으로 바꿨는데 여름에 어이없게 사고를 내버렸다. 콜드플레이 내한 공연도 보러 갔었고 딸을 데리고 영화, 뮤지컬도 보러 다녔다.

2018년 계획

업무

  • 개편 작업에 힘쓰기
  • Vue.js에 대한 깊은 이해를 하고 작업하기
  • React도 조금은 보기
  • Typescript 도입하기
  • Express + MongoDB를 이용한 백엔드 기술 습득
  • 외부밋업에서 발표 또 해보기
  • JS도 중요하지만, 마크업, SEO, 웹 접근성도 놓치지 않기
  • 산출물 품질 높히기
  • 배움으로만 끝내지 않고 내 것으로 만들고 공유하기
  • 의미 있는 1일 1커밋하기
  • 꼼수보다는 실력이 탁월한 프론트엔드개발자가 되기

학업

내년 1학기에는 욕심은 버리고 적당히 들을 수 있을 만큼만 수강신청을 해야겠다.

개인

  • 운동, 식이조절로 건강한 나 자신을 되찾기
  • 블로그 개편하기
  • 책 한 권 낼 정도의 원고를 만들기
  • 그림 그리기
  • 일기를 꾸준하게 써보기
  • 정리 잘 하기

머릿속으로 어떻게 보내야 할지 생각하기보다는 글로 옮겨놓으면 그대로 이뤄지는 경우가 많았다. 2018년을 회고할 때는 상당 부분 이뤘다는 글을 쓰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