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 나는 왜 형제가 불편할까? 를 읽고

“그래도 평생 친구, 형제자매”

나는 3자매 중 막내다. 큰언니와는 나이 차이가 6살 차이가 나고, 작은언니와는 3살 차이가 난다.큰언니는 나이 차가 많이 나는데도 나보다 더 어리게 느껴질 때도 있었고 역시 장녀라는 생각이 들게 행동할 때도 있었다.
작은언니는 나이에 비해 어른스러운 구석이 있었고 반항 한 번 한 적이 없었다. 두 언니는 어릴 때부터 같이 여행을 다니기도 하고 그래서 그런지 나보다는 둘이 더 친했다. 나의 경우는 어려서 몸이 허약해서 집 밖에 나가서 놀지 않고 책만 읽었다. 아무래도 책만 읽던 나의 존재를 드러내기 위한 수단은 책으로 익힌 지식을 다른 사람에게 과시하는 것이었다. 어린아이가 어린아이 같지 않으니 두 언니는 그런 나를 부끄러워했다.
그런데 이런 우리 관계도 시간이 흐르면서 바뀌었다. 항상 같이 살 줄 알았지만, 결혼을 하게 되면서 각각의 가정을 이루어 살게 되었다. 각자 태어나서 자랄 때까지는 다른 상황에 놓였었지만,  결혼, 출산, 육아를 하다 보니 같은 상황에 놓이니 자매를 이해하게 되었고, 그런 과정에서 서로의 이야기를 하게 되었다. 나는 나름대로 내가 부모님의 애정을 적게 받았다고 생각하고 언니들을 질투했지만 반대로 언니들도 내가 부모님의 애정을 더 많이 가져갔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생각해보니 내가 허약했던 탓에 1년 정도 어머니의 집중적인 과잉보호가 있었다. 작은언니가 어른스러운 구석이 생긴 건 바로 이 때문이었으리라. 학교 다닐 때 학습지 하나 더 하고 싶어도 부모님의 사정을 생각하다 보니 그런 내색도 못했다고 한다. 이러한 이야기를 들으면서 각자 사정이 있음을 알게 되었다.
나는 왜 형제가 불편할까라는 책을 접했을 때, 형제가 불편하다고? 이게 말이 되나? 라고 생각했다. 우리 자매는 이미 불편한 사이였던 관계를 청산하고, 오히려 가정에 위기가 닥쳤을 때 뭉쳐 그 위기를 극복하고 있기 때문이었다.
형제자매의 불편한 사이는 부모의 역할도 중요한 것 같다. 책 내용 중 허약한 아이가 있으면 부모가 더욱 건강한 아이에게는 신경을 쓰지 못한다는 부분을 보니 형제자매가 문제가 아니라 역시나 부모의 양육방식이 문제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다행히도 부모님은 최대한 우리에게 공평하려고 애쓰셨었다. 혼날 때도 억울하지만 셋이 같이 혼났고 먹을 것도 똑같이 나눠주었던 기억이 난다.
책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부분은 각자 태어난 순서에 따라 그 성격 차에 대해 설명한 부분이었다. 그 부분을 보면서 우리 자매들의 성향이 그래서 다르다고 생각하였다. 흥미로운 것은 둘째에 관해 설명한 부분이 다른 형제에 비해 많다는 것이었다. 혹시 저자는 둘째인가 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사례들이 있어서 이해하긴 쉽지만, 자칫 일반화의 오류를 범하지 않겠냐는 우려도 있다.
이 책은 형제자매 관계에 대해 다루지만, 사실은 그 원인의 근거를 부모에게 두고 있다. 그렇다면 책의 제목은 형제자매가 아닌 부모에 초점을 맞춰지었어야 하지 않겠냐는 생각이 든다.

[독서] 당신의 재테크 최선입니까?

“나의 재테크를 돌아보는 시간”

사회초년생 시절에 지금은 찾아볼 수 없는 이율이 8% 정도 되는 근로자우대저축도 가입 몇 달 후에 아무런 고민 없이 해지했다. 그러다가 보험은 종신보험 한 개 정도 있어야 한다는 주변의 이야기에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가입했다. 얼마 후 병원에 가는 횟수가 늘어 실비보험도 가입했다. 저축보다 소비에 열중했던 시절이었다.

그러다가 우연히 무료 재무상담 이벤트에 당첨되어 재무상담을 받게 되었다. 이때 상담결과로 내 재테크 포트폴리오를 다시 짰었다. 노후대비가 약하니 한 달에 80만 원 정도 되는 노후 대비 연금보험 가입, 여성 질환 부분이 약한 실비보험을 보강하기 위해 추가로 여성 질환이 보장되는 보험 가입, 갖고 있던 청약저축은 해지하고 그 목돈은 ELS로 예치. 나름 포트폴리오가 잘 짜였다고 생각했다. 그러다가 주변에서 연금보험보다는 차라리 적금을 드는게 낫다고 하고 미혼여성은 종신보험이 필요 없다고 해서 종신보험을 해지하고 결혼비용으로 사용하였다.

제대로 된 재테크 한 번 해본 적이 없는 나. 이대로 괜찮은 거냐는 생각을 하고 있을 때 당신의 재테크 최선입니까? 이 책을 만나게 되었다. 관심이 있는 목차에 동그라미도 치고, 중요한 내용에 밑줄도 치고 모르는 단어가 나오면 검색해서 찾아보기도 하였다. 주로 2장 당신의 재테크가 최선이 아닌 이유에 동그라미가 많이 쳐졌다. 프롤로그에 저자가 재무상담을 받으면서 가장 많은 질문을 받은 것이 “제가 지금 잘하고 있나요?”라고 한다. 이 부분에서 사실 나도 약간의 위로를 받았다. 나만 재테크에 자신이 없는 건 아니라는 안도감이랄까. 그러면 앞으로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책을 보면서 확실하게 해봐야겠다고 생각한 것은 일단 가계 상태 파악을 위한 가계부 작성, 1년에 한 번 건강검진 받는 것처럼 재무현황을 파악하고 재테크 리모델링 계획 수립, 그리고 경제 관련 지식 쌓기다.

이 책은 재무현황을 어떻게 파악하고 어떻게 정리해야 할지 예시를 많이 보여준다. 그 예시대로 작성하면 내 재무현황이 한눈에 파악하기 쉬울 것 같다. 필자는 중위험 중수익 정도의 포트폴리오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하는데, 나처럼 제대로 된 재테크를 해보지 않은 사람에게는 적당한 추천인듯하다. 명확한 목표, 자녀교육비와 아파트 대출금 줄이기를 세워서 어떻게 포트폴리오를 구성할지 고민해봐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