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돌아보기.

다사다난 했던 2015년이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

매년마다 반복하는 일이지만, 올 한해 어땠는지 한 번 돌아보자.

 

2015년에는 3C라고 해서 ‘Change, Chance, Charge’라는 다소 손발이 오글거리는 목표를 잡았었다.

내 자신이 변하고, 기회를 잡기 위해 노력하고, 방전된 나의 열정을 채워보자 뭐 이런 컨셉이였는데 변하긴 변했지만…건강을 제대로 챙기지 못해 체중이 늘었고, 기회를 잡으려면 노력이 필요한데 그다지 노력도 안했고,

방전된 나의 열정은 오히려 바닥을 치다 못해 마이너스로 갔다.

핑계를 대자면 올 한 해 정말 심신이 힘들었다.

 

그래도 올 한해 몇 가지 기억에 남는 것을 적어보자면,

  1.  내가 운전을 하다니
  2.  내 집이 생겨서 이사를 하다니
  3.  내가 건강이 나빠지다니
  4.  내가 화장품에 빠지다니
  5.  내가 모바일 개편을 하다니

(…뭔 가 운율을 맞추고 싶었다…)

 

올해 2월 운전 연수를 2주 정도 전문 강사에게 배웠으나 이런저런 핑계로 운전을 넉 달 정도 놓고 있었다가 남편의 강한 권유로 운전을 하게 되었다. 여기 저기 남편을 옆에 태우고  왔다갔다 하다보니 출퇴근길, 인천 친정은 갈 수 있을 정도는 되었다. 다만, 아직 혼자는 못간다는거…옆에 남편이 없으면 불안하고 좀 그렇다. 주차도 아직 미숙하고.  내년에는 혼자서도 왔다갔다하고 주차도  잘 할 수 있으면 좋겠다.

 

4월에 내 집이 생겨서 (명의는 남편 명의지만) 남양주로 이사하게 되었다.

직장이 판교라 출퇴근 시간이 만만치 않지만 세입자 설움에서 벗어난 것은 너무나 좋다. 살림을 시작한 분당 정자동 집은 좁기도 했고 위험하기도 했고 주인이 좀 막판에 막장을 보여주기도 했었다. 원래 집이 깨끗한 편도 아니였는데 우리가 험하게 썼다는 식으로 매도하기도 하고…내 집이니 누가 나가라고 하지도 않고 대출금과 이자가 나가도 월세 나가는 것보다 아깝지도 않고 뭐 좋다.

 

 

살이 찌다보니 아무래도 건강에도 적신호가 왔다.

건강검진 결과 중 심장 쪽 정밀검사를 요망하는 내용이 있었다. 허혈성 심질환이 의심된다고 해서 하루 입원해서 심장초음파, 심장CT를 찍었다. 다시는 CT는 찍고 싶지 않다. 조영제가 들어갈 때의 그 느낌은 정말 다시 경험하고 싶지 않다. 온 몸이 갑자기 확 뜨거워지고 특히 아랫도리가 타는 듯하게 뜨거워져서 숨이 탁 막혔다. 혈관을 못찾아서 여러 군데 팔뚝을 찔렀던 경험도 그다지 좋지 않았다. 내가 내 자신을 너무 관리하지 않았기 때문에 나온 결과이니 앞으로는 살도 좀 빼고 먹는 것도 인스턴트 말고 좀 제대로 된 음식을 먹어야겠다.

 

화장에는 별로 관심이 없었는데 모 커뮤니티의 미용 관련 카테고리와 코덕 블로거의 글을 보다보니 나도 모르게 하나 둘 화장품을 사게 되었다.

그렇게 해서 사게 된게 로레알 립제품, 우드버리 립 펜슬, 에스쁘아 아이라이너 들이다. 아마 최근 10년 동안 산 립제품보다 올 한해 산 립제품이 더 많을지도? 매일매일 다른 색 발라가며 하늘 아래 같은 색 없다는 것을 깨닫는 것도 재밌다. 점점 로드샵 제품 보다 맥, 바비브라운, 베네피트 등 고렴이 제품들도 관심이 가기 시작한다. 내년에는 고렴이에도 투자해보자. (남편이 이 글을 싫어합니다.)

 

입사 첫 해에는 회사 전 사이트 개편, 그 다음 해에는 사이트 관리단 개편을 이어서 올해는 회사 사이트 모바일 개편을 하였다.

작업하는 동안 슬럼프에 빠져서 허우적 거리기도 하고 일정을 못맞추기도 하고 IE6 같은 안드로이드 브라우저때문에 stackoverflow와 더 친해지기도 했다. 개편할 때는 참 힘들었지만 개편 관련 이벤트에 달린 고객의 더 편리하고 빨라져서 좋다라는 글을 보니 뿌듯하고 좋았다. 모바일 개편 리뷰는 조만간…글로 풀어볼 생각이다. 언제 쓸 지는 모르겠지만.

 

매년 마지막 날을 돌아보면, 항상 그 해에 세웠던 목표를 잘 지키지 못해서 스스로 부끄러워 하면서 한 해를 마무리했다.

오늘도 부끄러워하며 2015년을 마무리 하고 있다.

내년 이맘때는 제발 뭔가 성과가 있었다. 라고 적고 싶다.

 

진짜로 다사다난 했던 2015년 안녕~바이바이 짜이찌옌!

덧. 9월에 마룬5와 뮤즈 내한공연도 정말 못잊을 일.